[E.T.C]2016. 9. 3. 23:10

입 호흡기의 진리라길래 샀다.
따듯하고 크림소스같이 잘 뽑아주긴 하는데
나는 왠지 폐호흡기가 더 좋은듯하다.

헤일로 토르크56를 먹어봤는데

사람들이 다들 연초향의 끝판왕이네 뭐네 해서 기대했는데...

이건 분명히 시골 다방에서 마셨던

대추차 맛이다. 아니면 삼계탕에 들어있는 대추를 먹는맛

나쁘지는 않다 중독성이 있다.
하지만 연초향에 강한 타격감에 그런거 없다.
무 니코틴 이라서 그런가...

Posted by xiason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16. 8. 31. 11:46
1453을 두개사서 아버지를 드렸는데 맘에들어 하셨다.

이번에 집에 내려가게 되어보니 아버지께서 1453이 부족하다고 말씀 하셨다.

그래서 산지 만 2일도 안된 바이퍼에어를 아버지께 드렸다.

who 말래향을 좋아하셔서 그것도 드렸다.

바이퍼에어를 2일간 정말 담배 생각 안날정도로 너무 맘에 들었었는데  보조용으로 쓰던 1453으로 흡연 욕구를 버티는데는 한계가 있었다.

그래서...

기성기기중에 유명한 아틀란티스와 저렴하면서 요즘 핫한 아이스틱 피코를 샀다.

생각보다 피코가 너무 작아서 놀라고
생각보다 노틸러스2가 커서 또한번 놀라고

3.8볼트로 맞추고 베이핑 했더니 연무량에 놀랐다.

덤으로 액상 소비량에도 또한번 놀랐다.

기성 코일가격이 만만치 않으니 RBA(직접 코일만들어 쓸수 있는것) 킷을 사서 직접 만들어 쓸려니...
RBA킷, 칸탈선, 핀셋, 코일지그, 솜 등등 한번에 필요한 재료들이 많았다.

한번 사두면 정말 한참 쓴다고 하지만 목돈이 나가니... 일단 있는 코일들 다 소비하며 돈을 모아야겠다.
Posted by xiason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16. 8. 31. 11:35
1453은 너무 스탠다드하고
흡연의 만족감을 충족하기엔 너무 모자란 느낌이였다. 멘솔류 타격제를 첨가해서 쓰면 조금 좋아지지만 부족한 느낌...

그래서 하나더 샀다


바이퍼 에어 저렴한 코일비용에 내가 좋아하는 검정+금색 포인트!

맛표현은 모르겠다 강력한 멘솔넣고선 다녀서.

연무량은 중 상급 정도? 제법 나온다.

멘솔넣고 입호흡하다가 공기흡입구 풀 개방후 폐호흡시도하니 속이 찌릿찌릿 화하고 기침나고...

약하게 폐호흡한번 빨몀 흡연 욕구가 사라진다.
Posted by xiason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뻘짓]2016. 8. 10. 17:35
160810
요즘들어 몸 컨디션도 안좋고 갑짜기 담배에 쓰는 돈이 너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 담배를 끊어야겠다 생각했다.

하루정도 참았다가 미친듯이 누가버린 장초라도 없나 찾게되는 내 모습이 한심했다.

저렴하게 전자담배를 무 니코틴에 달콤한 과일향이 나는 액상을 넣고 사용해 보기로했다.

오늘이 첫날인데 나는 담배를 니코틴보다 연기뿜는 재미로 폈나보다...

일반 담배 필때도 거의 들여마시지않고 입에서 뱄는 버릇을보면....

앞으로 내가 얼마나 버틸지 두고 봐야겠다.

 

'[E.T.C] > [뻘짓]'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연시작 및 전자담배 입문  (0) 2016.08.10
눈녹이기 테스트  (0) 2014.09.25
원수 7호와 슈퍼 퍼싱  (0) 2012.10.09
가렌  (0) 2012.10.09
트페  (0) 2012.10.09
[모토쿼티] 루팅? 프로요로 커펌 하기  (10) 2011.01.31
Posted by xiason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16. 7. 29. 04:06
구입후 mx3? 서멀 한번 뿌려주고 청소한번 안하고 사용했다.

뚜껑을 열고서 깜짝 놀랐다.

노트북에 곰팡이? 처럼 검정 회색 먼지가 아니라 노랑색? 먼지가 잔득 끼어있었다.


아마도 좁은방에서 담배를 피면 벽지도 노랗게 변색이 되는데 담배연기 + 먼지의조합인듯

노트북에 서멀 도포는 처음해봐서 뜯어보니 개판이다.


무슨생각으로 떡칠을 한거지...?!

새똥만큼 한다고했는데 아마도 너무 큰새를 상상했었나보다.

일단 청소를 하고


이번에는 참새똥만큼 이래도 될려나? 싶을정도로 x 자로 찔끔 떨구었다.

근데 히트파이프 코어에 닿는부분이 변색 및 스크래치가 가있다.

 처음 받자마자 뜯었을때는 고정 볼트들 나사가 십자 나사가 뭉개져있어서 역시 대륙제품! 이라 생각했는데... 그때 미처파악을 못한듯 하다.

자동차 컴파운드라도 있으면 문지러보겠는데
없으니 그냥 깨끗이 닦고 조립!

조립전 월탱 준 풀옵? (지포스 익스피리언스 추천세팅 에서 품질 최대) 으로 35~49 프레임 렉없이 돌아갔을때 온도가 80~90 수준이었다.

서멀 재도포 및 팬 청소를 하니 온도가 70 수준으로 고정이 되었다.

간단하게 팬이랑 방열판만 주기적으로 청소해줘도 큰 효과가있을 것으로  생각된다.
Posted by xiason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16. 5. 13. 09:54

가습기 피해에 대해 연일 뉴스에서 옥시를 까고 있었다.


본 사건을 몇년전 다음 아고라 였나?? 아니면 어디 커뮤니티 사이트 였나 에서 보아서 난 그떄부터 옥시 제품을 사지도 이용 하지도 않고 있었다.


최소 2~3년 전 쯤 부터.


근데 알고보니 판매/제조사가 옥시 말고 여러 대기업이 있었다.


아래 사진은


환경보건시민센터,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 에서 만든 자료인듯 하다.


오늘부터 아래 회사도 불매 해야겠다...

(사실 아직도 나는 남양, 매일 의 파문? 사건 이후로 불매 운동중인데... 이러다가 산에서 약초만 캐먹고 살아야 될지도...)



Posted by xiason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16. 5. 13. 09:48



11번가에서 저렴하게 구매 하였는데

0.21? 짜리를 사봤는데 만져보니 상당히 두꺼웠다.


붙이는데 실수로 안쪽에 내 지문이 남아 버려서...


울며 겨자 먹기로 다시 땐다음 가지고 있던 소독용 알콜 + 큰 유리판 위에 그냥 한통 들어 부어 버린후 그냥 앞 뒤 할 것 없이 꺠끗히 닦은 후


오래전 핸폰 커버 붙이는 식으로 알콜을 붙이는 면에 거의 흘러내리도록 한 뒤 핸폰에 붙였다...


핸폰이 알콜 범벅이 되었지만.... 어짜피 금방 날라갈 테니...


이 방법으로 하면 액정 부분에 남은 먼지들 걱정이 없는 나만의 노하우??


물같은거 분무기로 뿌려 붙이는 예전 방법보다 그냥 철철 흘러 넘치게 알콜을 들이붓는 이 방법이 더 좋은듯 하다.


뻘짓으로 붙였으나 튼튼히 잘 붙었다.


핸폰 화면을 켜보니...


와 역시 삼성멤버쉽에서 꽁짜로 붙여준 필름따위는 쓰레기 라는걸 느꼈다... 액정을 막 교체한 새것처럼 밝게 보인다. 


튼튼 하다고 하는데... 살면서 핸폰 땅에 떨거본적이 없어서... 내가 집어 던진 경우는 있지만?!


이거 고릴라 글라스 실험해 본다고 던지긴 뭐하니... 


차후 핸폰 떨겄을때 다시 리뷰를 진행 해야 겠땅....

Posted by xiason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16. 5. 7. 09:31



Posted by xiason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뻘짓]2014. 9. 25. 15:28



'[E.T.C] > [뻘짓]'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연시작 및 전자담배 입문  (0) 2016.08.10
눈녹이기 테스트  (0) 2014.09.25
원수 7호와 슈퍼 퍼싱  (0) 2012.10.09
가렌  (0) 2012.10.09
트페  (0) 2012.10.09
[모토쿼티] 루팅? 프로요로 커펌 하기  (10) 2011.01.31
Posted by xiasonic

댓글을 달아 주세요

[E.T.C]2014. 3. 8. 13:54


















Posted by xiasonic

댓글을 달아 주세요